top of page

아가서 11 4:1-7 신부의 아름다움

금요기도회 / 아가서 강해 11 / 2015년 6월 26일

 


 

아 4:1-7


[1] 내 사랑 너는 어여쁘고도 어여쁘다 너울 속에 있는 네 눈이 비둘기 같고 네 머리털은 길르앗 산 기슭에 누운 염소 떼 같구나

[2] 네 이는 목욕장에서 나오는 털 깎인 암양 곧 새끼 없는 것은 하나도 없이 각각 쌍태를 낳은 양 같구나

[3] 네 입술은 홍색 실 같고 네 입은 어여쁘고 너울 속의 네 뺨은 석류 한 쪽 같구나

[4] 네 목은 무기를 두려고 건축한 다윗의 망대 곧 방패 천 개, 용사의 모든 방패가 달린 망대 같고

[5] 네 두 유방은 백합화 가운데서 꼴을 먹는 쌍태 어린 사슴 같구나

[6] 날이 저물고 그림자가 사라지기 전에 내가 몰약 산과 유향의 작은 산으로 가리라

[7] 나의 사랑 너는 어여쁘고 아무 흠이 없구나

조회수 1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주일예배 / 요한복음 강해 89 / 2023년 1월 22일 / 김일승 목사 요 20:1-10 [1] 안식 후 첫날 일찍이 아직 어두울 때에 막달라 마리아가 무덤에 와서 돌이 무덤에서 옮겨진 것을 보고 [2] 시몬 베드로와 예수께서 사랑하시던 그 다른 제자에게 달려가서 말하되 사람들이 주님을 무덤에서 가져다가 어디 두었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겠다 하니 [3]

bottom of page